전남 함평 해수찜갯벌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마을소개 관광정보 마을장터 갯벌생태학습 마을사랑방

    전남도, 쌀 종자주권 독립선언

    게시판 보기
    게시일 2021-06-10 15:29:36 글쓴이 김은희 조회수 40

    전남도, 쌀 종자주권 독립선언 【식량작물연구소】 330-2521
    -지역 대표 고품질 쌀 육성해 100% 국산화 다짐-

    전라남도와 농협전남지역본부는 8일 전남쌀 종자주권 독립선언 행사를 개최, 전남을 대표할 고품질 쌀 생산 등을 통해 100% 국산화하기로 다짐했다.

    이날 함평군 엄다면 들녘에서 열린 행사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이개호 국회의원, 이상익 함평군수, 김형모 함평군의회 의장, 박서홍 농협전남지역본부장, 박홍재 전남농업기술원장, 장승영고평훈 농협중앙회 이사, 김옥주 농협양곡부장, 광주전남RPC협의회와 농업인단체 등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전남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국산 벼 품종을 확대하고, 농업의 중요성과 쌀의 소중함에 대한 대국민 홍보 메시지를 전달해 국산 품종 종자주권 시대를 열기 위해 치러졌다.

    참석자들은 박홍재 원장이 낭독한 ‘종자주권 독립선언문’을 통해 ‘대한민국에서 외래 품종을 없애고 우리 토양과 기후에 적합한 고품질 전남쌀을 생산, 종자주권을 확보해 농업인을 비롯한 전 국민의 식량안보를 지켜내자’고 다짐했다.

    현재 전남지역 벼 재배면적은 15만 6천ha로, 100여 품종을 재배하고 있다. 외래품종은 히토메보레, 고시히카리 등 2천195ha로, 전남 벼 재배면적의 1.4%를 점유하고 있다. 전통적인 쌀 주산지임에도 불구하고 전남을 대표할만한 품종과 브랜드가 없어 전남쌀이 제값을 받지 못하고 있다.

    전남도는 지난 2008년부터 벼 품종 육성 사업을 시작해 2018년 품종등록한 새청무를 대상으로 전남쌀 이미지 개선 및 명품화 사업을 추진했다. 그 결과 소비자와 농업인, RPC 모두 만족할 만한 성과를 이끌었다. 소비자는 밥맛을, RPC는 품질과 도정수율을, 농업인은 수량과 재배 안정성을 인정해 전국적으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전남지역 새청무 재배 면적은 2019년 1만ha에서 올해 8만ha로 증가할 전망이다. 명실공히 전남을 대표하는 품종으로 자리매김해 외래 품종을 감축하는데 큰 몫을 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디지털 농업 확대를 위한 스마트 자율주행 모내기와 지능형 드론 방제시스템 시연 행사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김영록 도지사는 “2028년까지 새청무 쌀 등으로 벼 외래품종을 완전 대체해 쌀 종자주권을 확립하겠다”며 “신품종 개발과 보급에 모든 역량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답글은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0/300자
    댓글 등록